테메르 대통령은 세계 각국을 비롯해 브라질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적극적 사회 참여, 공동체의식 함양 등에 기여한 ASEZ의 헌신적인 봉사에 감사와 찬사를 보냈다. 테메르 대통령과의 만남은 현지 시각으로 8월 28일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진행된 ‘국가 자원봉사자의 날’에 이뤄졌다. ASEZ 해외문화체험단 브라질팀이 여름방학을 맞아 브라질을 방문해 문화교류, 자원봉사 등을 진행하는 중, 대통령실 측에서 이번 행사에 특별히 ASEZ를 초대하면서 성사됐다. 대통령실에서는 개인주의와 이기주의에 물들지 않고 175개국 7,000여 지역교회를 기반으로 이웃과 사회를 위해 봉사해온 이들에게 크게 감동했다고 밝혔다. 대학생들은 현지 일정을 모두 마치고 9월 2일 귀국했다.

테메르 대통령 “ASEZ에 감사하다”

이날 행사에는 테메르 대통령 부부와 엘리제우 파질랴 국무총리, 호나우두 폰세카 대통령 비서실장, 호시엘리 소아리스 다 시우바 교육부장관, 마르타 세일리에르 국무총리 비서실장, 니키 파비앙시크 유엔 브라질 주재 대표 등 정부 관계자와 각계각층 500명이 참석했다.

국무총리와 유엔 브라질 주재 대표, 교육부장관의 연설에 이어 ASEZ 대학생들이 한국과 브라질의 문화 교류를 위해 부채춤 공연을 펼쳤다.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한국 젊은이들의 아름다운 동작과 미소에 참석자들의 뜨거운 호응과 미디어 플래시가 쏟아졌다. 행사 참석자들은 부채춤 공연에 대해 “너무 아름답고 환상적이다. 다른 이들에게도 보여주고 싶다”며 대학생들과 수차례 기념촬영을 요청하는 등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ASEZ는 대통령과 영부인에게 자개 문양이 새겨진 명함 케이스와 부채, 천연비누, 복주머니 등을 ASEZ 배지와 함께 선물하며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알렸다. 테메르 대통령은 “너무 아름답다”고 감탄을 연발하며 인류 평화와 복지를 위해 애쓰는 하나님의 교회와 ASEZ에 대하여 “하나님의 교회가 175개국에 설립되어 있다니 매우 놀랍다. (진정성 있는 봉사에) 정말 감사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행사에 함께한 호나우두 폰세카 대통령 비서실장은 “여러분이 대통령궁을 방문한 이 순간이 소중하게 느껴진다”며 “자원봉사는 사람들에게 사랑과 정을 나누는 일이다. 여러분의 움직임과 모든 활동들을 격려한다”고 밝혔다. 마르타 세일리에르 국무총리 비서실장은 “한국의 많은 대학생들이 우리나라에 와서 봉사활동을 교류하고 알려주니 감사하다”고 기뻐했다.

ASEZ 소속 한국 대학생들은 매년 동•하계 방학을 맞아 세계 각국을 방문해 현지 대학생 및 각계각층과 교류하며 환경보호, 아동교육, 각종 캠페인 및 포럼∙세미나 개최, 재난구호 등 다양한 봉사를 펼치고 있다. 올해 8월에도 여름방학을 활용해 240명의 대학생들이 브라질을 포함해 싱가포르, 뉴질랜드, 네덜란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26개국 36개 지역을 찾아 ‘어머니의 거리(Mother’s Street)’ 환경정화캠페인, 범죄예방 세미나(No Crime Together) 등 다채로운 활동으로 지역 발전을 돕고 세계인의 공동체의식을 고취시키고 있다.